학생후기

ILSC에서의 6개월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진주 작성일14-02-18 13:22 조회10,576회 댓글0건

본문

캐나다에서 돌아온지도 시간이 많이 흘렀네요. 그래도 그곳에서의 생활은 여전히 그립습니다.
한국에서 정말 영어라고는 한마디도 못했었는데 무슨 자신감으로 덜컥 캐나다 유학을 결심하게 됐었는지 모르겠네요. 정말 아무것도 몰라서 찾아간 곳에서 만난 사람은 제 유학원 담당자인 Hans 네요. 대부분 처음 와서는 적응 못하고 겉도는데, 저 역시 그랬어요. 그래서 학교가 끝나면 매일 Hans에게 갔어요. 힘들다는 제 넋두리 다 들어주시고.. 고생 많으셨네요.
무료튜텨에 빨리 적응할 수 있게 해주시고 좋은학원 잘 추천해 주셔서 덕분에 빨리 적응하고 공부할 수 있었어요. 항상 감사해요. ㅎㅎ

ILSC에서는 OT때 부터 눈이 번쩍 뜨였습니다.  한국인들이 많다는 걱정을 많이 듣고 갔었지만 그건 다 본인이 하기 나름인것 같아요. 한국인이 없다고는 말씀 못 드립니다. 그런데 외국인의 비율이 정말 높습니다. 국적도 너무 다양하죠.
첫날 레벨테스트를 받고 본인 레벨에 맞는 수업을 직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워낙 앉아서 공부하는걸 안 좋아하는 저는 메인수업으로는 연극을 선택하고 너무 부족한 영어를 보충하기 위해 보조수업으로 영작과 보카를 선택했어요.
연극연출. 필름메이킹같이 직접 제작부터 연출까지 할 수 있는과정도 있고, 유아티칭.성인티칭 프로그램, 대학 가기를 원하는 학생들을 위한 캠브릿지 코스등 공부와 재능발휘 활동을 위한 수업 등 다 적어넣지도 못할 만큼수업들이 다양합니다.
수업선택이 자유롭다는 것에서 눈치 채셨겠지만, ILSC는 대학같은 자유로움이 있습니다. 음.. 다른말로 하자면 본인이 노력할 수록 더 많이 얻어갈 수 있다는 뜻이죠.
수업 후에 참여 할 수 있는 방과후 활동도 많이 있습니다.
다운타운 투어나 다양한 액티비티, 클럽파티도 있었네요. 저는 왠만하면 주에 1-2번은 꼭 참석 했어요. 그렇게 다양한 외국인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죠.

본인이 앉아서 공부공부만 하는거에 질려한다라고 하시는 분들은 ILSC를 선택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